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양성평등 모니터링 결과 발표

성차별 움트는 성평등 사각지대 웹툰

2018-12-27 09:35 출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27일 -- 온라인 플랫폼에 연재되는 인기 웹툰에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거나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는 내용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 이하 양평원)은 ‘2018 대중매체 양성평등 모니터링 사업’의 하나로 서울YWCA와 함께 웹툰에 대한 모니터링 실시 후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모니터링은 10월 17일(수)부터 23일(화)까지 온라인 플랫폼에 연재되는 웹툰 작품 중 조회 수가 높은 36편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먼저 웹툰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 연령대는 청(소)년층이 전체 272명 중 203명(74.6%)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내용 분석 결과 성차별적 내용이 45건으로 성평등적 내용(9건)보다 약 5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차별적 내용은 주로 여성을 성적대상화하거나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함과 더불어 상대방에 대한 폭력 행사 등이 반복적으로 나타났다.

A웹툰에서는 고등학교 성교육 시간 중 피임기구 사용법을 가르쳐 주는 장면에서 학생들이 아무런 맥락 없이 내뱉는 ‘앙 기모찌’라는 표현을 통해 여성을 성적으로 희화화했으며 B웹툰은 여성 인물이 옷에 묻은 생리혈에 대해 걱정하자 남성 인물이 자신의 옷으로 가려주는 장면에서 전후 상황을 모르는 친구들이 남성 인물을 놀리며 ‘아껴뒀다 꺼내먹겠단 소리같은데’라고 말하는 대목을 통해 여성을 먹는 음식에 비유하며 대상화하였다.

이와 더불어 C웹툰은 외모에 자신감이 없어 외출 시 반드시 짙은 화장을 하거나 화장을 해야만 학교에 가는 여성 인물을 설정했으며 D웹툰에서는 여성 인물이 뚱뚱한 외모 때문에 친구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거나 놀림감이 된다는 연출을 통해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는 대목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E웹툰에서는 여성 인물이 남성 인물(전 남자친구)을 회상하는 장면을 통해 여자친구가 바람을 피웠다고 오해하며 홧김에 여성을 때리는 장면까지 보여주었다. 이는 분명 ‘데이트 폭력’에 해당됨에도 불구하고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전후 맥락은 제시하지 않은 채 폭력에 해당하는 장면만을 나열하여 보여주었다.

F웹툰은 여성이 의경으로 복무하는 설정을 통해 조직 내 가혹행위 및 부조리를 보여주는 서사를 가지고 있으나 위계에 의한 (성)폭력 장면 연출 시 폭력을 가능하게 한 구조적 측면을 보여주기보다 여성의 신체를 지나치게 과장하고 선정적으로 표현하며 성적 대상화하는 데 치중하였다.

양평원은 웹툰은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즐기는 구독물로 비판적 사고 결여 시 작가의 편향된 시각을 그대로 받아들일 우려가 크다. 특히 웹툰의 경우 두 개의 등급(전체관람가/성인물) 분류만 이루어지는 까닭에 이번 모니터링을 통해 발견된 성차별·폭력적 장면들은 어린이·청소년도 제한없이 볼 수 있었다고 진단하며 작가의 창작권 및 독자의 선택권을 존중하되 혐오표현과 성차별적 내용 등이 무분별하게 생산·노출되지 않도록, 사회적 관심과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평원은 이번 모니터링에서 발견된 성차별 사례 일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한국만화가협회에 심의개선 요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개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여성발전기본법에 근거하여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이다. 여성과 남성이 평등한 선진국을 목표로 양성평등 교육과 진흥을 위한 공무원 교육 및 일반인 대상의 전문강사 양성, 대국민 의식확산 사업에 힘쓰고 있다. 또한 국내외 유관기관과의 다양한 교류로 세계적 수준의 양성평등 교육진흥 전문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