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다문화 청소년의 미래 직업 및 진로 준비 분석 결과 발표

2018-12-27 09:00 출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27일 --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27일 ‘KRIVET Issue Brief’ 제159호 ‘다문화 청소년의 미래 직업 및 진로 준비는 어떠한가?’를 발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2018년 직업계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 38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직업계고 다문화 청소년은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는 것보다 취업하는 것을 선호했다. 현재 다니고 있는 고등학교를 선택한 이유로 ‘대학 진학보다 취업을 하고 싶어서(41.3%)’를 가장 많이 꼽았고, 그 다음은 ‘내가 원하던 분야라서(18.6%)’, ‘대학 진학에 유리할 것 같아서(8.3%)’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 졸업 후 계획에 대해서는 ‘졸업 후 바로 취업’이 44.4%로 가장 많고, ‘졸업 후 바로 진학(27.4%)’, ‘취업과 동시 진학(12.7%)’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계열에서 배우고 있는 내용에 대해 직업계 고등학교 다문화 청소년의 절반 이상이 만족했다.

-다문화 청소년의 57.9%가 직업 진로를 결정하였지만, 희망 직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고 있는 정도는 보통 수준에 불과해 직업 진로지도와 상담이 필요한 실정이다. 희망 직업을 결정하지 못한 이유로는 ‘나의 적성과 흥미를 몰라서(46.6%)’, ‘직업에 대해 아는 것이 적어서 (17.2%)’, ‘하고 싶은 것이 많아 선택하기 힘들어서(16.6%)’ 순으로 나타났다.

-다문화 청소년들은 미래 직업(창업)을 위한 준비로 자격증 취득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다문화 청소년들이 학교생활에서 가장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부분은 기초학습능력(국어, 수학, 영어)에 대한 지원(28.7%)과 선생님, 친구들의 다문화에 대한 이해(27.4%)다. 그 다음은 ‘한국어 실력 향상 지원(22.5%)’, ‘다문화 배경을 활용할 수 있는 진로지도(21.4%)’ 순으로 나타났다.

-진로 및 직업 준비 시 다문화 청소년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는 ‘이중 언어를 활용할 수 있는 직업에 대한 정보(3.45점)’, ‘해외(부모님 나라) 취업에 대한 정보(3.41점)’, ‘다문화 학생 대상 학교 외 직업교육훈련 정보(3.21점)’ 순으로 나타났다.

-다문화 청소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진로지원이 필요하며 자신에 대한 이해 및 내적 동기를 강화하고, 진로 탐색 및 진로설계 등 단계별 진로지원이 요구된다. 이를 기반으로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이 필요하다. 다문화 가정 청소년이 직업세계와 노동시장 진입 시 고려할 수 있는 취업 분야를 다양하게 하고, 이들이 갖고 있는 장점, 즉 이중 언어, 다문화 이해(다문화 감수성) 등을 살린 직업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다문화 청소년 진로지원 전담교원을 양성하고, 이들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연수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개요

1997년 직업교육과 직업훈련의 연계와 통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국민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교육과 고용 분야에 대한 정책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